2024.02.19 (월)

  • 흐림동두천 9.1℃
  • 흐림강릉 12.0℃
  • 서울 10.1℃
  • 대전 9.8℃
  • 대구 12.6℃
  • 울산 13.0℃
  • 광주 15.6℃
  • 부산 14.2℃
  • 흐림고창 17.3℃
  • 구름조금제주 20.5℃
  • 흐림강화 9.8℃
  • 흐림보은 11.4℃
  • 흐림금산 9.7℃
  • 흐림강진군 18.0℃
  • 흐림경주시 12.0℃
  • 흐림거제 16.2℃
기상청 제공

종합 일반

목포역 새로 태어난다

한국철도공사 490억 원 투입 2028년 준공
시설물 재배치 등 선상 역사로 신축

theTAX tv 채 린 기자 | 지난 1978년 건축된 후 반세기가 지난 노후 목포역사가 새롭게 태어난다. 

 

 

8일 전남도(지사 김영록)에 따르면 한국철도공사는 총사업비 490억 원을 투입해 오는 2024년 실시설계를 추진해 2028년 준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지난 11월 투자심의와 이사회 심의를 완료했다.

 

역사는 고객 안전 확보, 교통약자 이동 편의 증진, 시설물 재배치를 통한 고객 이동 동선 최적화 등을 중점 반영해 선상 역사로 신축된다.

 

호남선의 상징인 목포역은 1913년 개통된 이래로 1978년 지금의 모습을 갖추게 됐다. 이용객은 평일 평균 7,000여 명, 주말 평균 1만 명 이상으로 서남권 최대의 교통 집결지다. 호남선과 남해선의 거점역으로 수도권과 영남권의 시·종착역이라는 높은 상징성도 갖고 있다.

 

목포역 노후역사 개량사업은 전남도가 목포시와 함께 2022년부터 수차례 국회를 비롯한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공사에 대합실 등 시설이 협소한 노후 역사 개량을 지속 건의해 이뤄졌다.

 

전남도는 또 2024년 철도 건설 사업 예산 5,511억 원도 확보했다. 호남고속철도 2단계(4,840억), 경전선(광주송정~순천 382억), 남해선(보성~임성리 289억) 철도 건설 사업 등이다.

 

유호규 전남도 건설교통국장은 “동북아 해양시대 글로벌 관문이자 철도·도로·해양 진출 기점인 목포역이 노후해 이용에 불편이 많았다”며 “앞으로 호남고속철도 2단계와 남해선(보성~임성리) 철도가 개통되고 선상역사로 신축되는 목포역이 서남권 대표 복합문화공간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